‘국제적 멸종위기종’ 판별에 인공지능 기술 활용한다

0
15

국제적 멸종위기종 판별에 인공지능(AI) 기술이 활용될 전망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인공지능(AI) 기반 생물자원 활용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통해 AI 판별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1일 밝혔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등록된 생물종이다. 이들 종의 불법 유통을 막으려면 종을 빠르고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이에 국립생물자원관은 ‘녹색융합기술 인재 양성 사업’의 하나로 올 5월부터 김창배 상명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석·박사 과정 학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멸종위기종 판별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전문가 양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진은 우선 환경부에서 관리하는 국제적 멸종위기종 중에 하나인 앵무새 판별에 AI 기술을 적용했다. 특히 형태적으로 서로 유사해 수입 현장에서 종 판별이 어렵다는 아마존앵무 27종을 대상으로 ‘딥러닝’ 기반 객체인식 모델을 이용했다.

종 판별 결과 노란청구아마존앵무와 파란뺨아마존앵무의 판별 정확도는 100%로 나타났다. 연보라빛아마존앵무는 가장 낮은 80%의 정확도를 보였으며 나머지 24종의 정확도는 평균 92.1%였다.

최종원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이번 인력양성사업에서 개발 중인 인공지능 기술이 앞으로 국제적 멸종위기종을 신속·정확하게 판별하는 데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국립생물자원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