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학년도 수능 시작···50만8천여 명 응시

0
23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전국 시험장에서 일제히 진행 중입니다.
이번 수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치러지는 세 번째 수능으로, 총 50만 8천여 명이 응시하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현장 분위기 살펴보겠습니다.
박지선 기자!

박지선 기자>
(세종 아름고등학교)

네, 저는 지금 세종시에 위치한 수능 시험장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1교시 국어영역이 막 끝났습니다.
시험장 주변은 별다른 소음 없이 차분한 모습인데요.
이른 아침부터 수험생들은 늦지 않게 입실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습니다.
오전 8시가 넘어 수험생 입실이 모두 끝났는데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치러지는 세 번째 수능이라 후배들의 응원으로 시끌벅적했던 예전 모습은 여전히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수험생들은 학부모, 친구들과 교문에 들어서면서 마지막 결의를 다지고, 응원과 격려의 말을 주고 받았습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수험생들이 오늘 수능을 원활하게 치를 수 있도록 수험생 긴급이송을 위한 행정지원 차량과 민, 관용 차량 등을 투입했습니다.
거동이 불편한 학생의 입실을 돕기 위해 구급차가 동원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번 수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치러지는 세 번째 수능으로, 수험생들도 방역에 유의해야 하는데요.
시험장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요.
점심시간에는 종이 칸막이를 각자 책상 위에 직접 설치하고 그 자리에서 식사해야 합니다.

시험장도 코로나19 증상 유무에 따라 분리됐는데요.
일반시험장에는 당일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 시험실이 따로 마련됐고, 격리자는 별도의 시험장소에서, 입원 치료자는 병원에서 시험을 치릅니다.
(영상취재: 임주완, 이수경 / 영상편집: 김종석)

지금까지 세종 수능시험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