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여름휴가 2회 이상 분산 사용 권고…우수 기업엔 인센티브

0
30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최소화를 위해 공무원과 공공기관에 2회 이상 여름휴가를 분산해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또한 분산 휴가를 잘 운영한 일반 기업에는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7일 오후 대통령 주재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시대, 편안하고 안전한 여름휴가 대책’을 보고했다.

권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이번 여름 휴가는 성수기(7월말~8월초)를 피해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2번 이상 나눠서 짧고 안전하게 보내달라”고 권고했다.

밀집지역과 시설 이용에 따른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활동보다는 휴식 위주로 동선을 최소화하며, 2m(최소 1m) 거리두기를 지키고 다른 여행객과 섞이기보다는 동행자 중심으로 활동할 것을 권장했다.

단체여행 시에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여행 중 증상확인·방역수칙 준수여부 점검·관리 등 전반적 방역관리 책임을 수행토록 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준수하고, 코로나19 이상 증상이 있으면 즉시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권 장관은 또 “여름휴가를 좀더 편안하고 안전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휴가 시기와 휴가 장소를 분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공무원과 공공기관은 하계휴가 가능 기간을 기존보다 2주 앞당겨 14주(6월 3주∼9월 3주)동안 늘리고, 주 단위 최대 권장 휴가사용률을 13%로 설정해 휴가를 2회 이상 분산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일반기업에 대해서는 간담회 등을 통해 휴가분산을 요청하는 한편, 분산운영 우수기업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휴가분산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여름휴가 장소 분산을 위해 빅데이터 기반으로 전국 주요 관광지와 휴양지별 혼잡도를 5단계로 예측 안내하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 바다여행 시스템 등을 통해 안심여행지·한적한 관광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휴양지 및 휴양시설은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출입자명부를 관리하고, 케이블카 탑승인원을 정원의 50% 이내로 권고하고, 공용공간(탈의실 등)의 이용 인원을 제한하는 등 밀집도를 완화한다.

해수욕장은 혼잡도를 신호등으로 표시해 안내하고, 사전예약제 및 한적한 해수욕장 안내를 통해 분산을 지원하는 한편, 백사장 구획 별 현장 배정제를 확대하고, 파라솔 간격을 2m 이상으로 유지하는 등 밀집도를 완화한다. 워터파크 등 유원시설 내 공용공간, 실내 시설의 사용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관리자를 통해 방역수칙 준수를 관리한다.

도심 속 박물관·미술관은 사전 예약제를 운영하고, 공연장, 영화상영관 등도 가급적 온라인 사전예매를 권장하며, 시간차를 두어 관람객을 입장하게 하고 휴게실, 매점 등 다중이용시설의 분산 이용을 유도하는 등의 방식으로 밀집도를 완화한다.

숙박시설은 4인까지, 직계가족은 8인까지 예약을 제한하고 유흥시설은 출입자 명부관리·이용시간 및 인원 제한을 통해 관리하며, 교통시설도 비대면 결제·비대면 탑승수속을 활성화한다.

여름 축제는 가급적 비대면으로 개최할 것을 권고하며, 대면 행사의 경우 실외행사를 중심으로 온라인 예약을 통한 입장인원 제한과 방역관리자 지정 등을 통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한다.

휴가객이 집중되는 관광지와 휴가지에서도 쉽게 검사받을 수 있도록 검사장소를 안내하고, 임시 선별검사소를 확대하여 설치·운영한다.

또한, 약국 등에 자가검사키트를 구비하고,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설치하는 등 신속하고 간편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6월 말이 되면 고령층을 중심으로 최대 1400만 명의 인구가 백신 접종을 완료해 위중증 환자 발생과 치명률 등 감염 위험이 더욱 감소할 전망이다.

또한 백신 접종자의 경우 직계가족 모임 제한이 완화되고, 7월 중에는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새로운 거리두기가 시행되는 등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할 전망이다.

권 장관은 “예방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코로나19의 위험성은 점차 낮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하루 평균 500~60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긴장을 풀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국민여러분들이 여름휴가를 편안하고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보건복지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