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판로 확대 돕는다…‘2022 대한민국 소싱위크’ 열려

0
23

국내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대규모 상담회가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유통센터,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6~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2022 대한민국 소싱위크’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 소싱위크는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의 국내 유통과 해외 판로를 종합 지원하기 위해 그동안 별도로 진행하던 국내 판로 전시회(대한민국 마케팅 페어)와 해외 판로 전시회(글로벌 비즈니스 소싱페어)를 통합해 처음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해외 44개국의 바이어 180개사와 백화점, 대형마트, 홈쇼핑 등 국내 60개 유통망에서 바이어 145명 및 중소기업 1100개사가 참여한다. 

해외 바이어와 중소기업 700여개사가 참여하는 1대 1 온·오프라인 수출상담회와 유통 바이어와 중소기업 250여개사가 참여하는 1대 1 내수 상담회도 운영한다.

또 수출상담회와 함께 국내·외 바이어가 현장에서 직접 중소기업 우수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뷰티, 패션, 소형가전 등 국내·외 수요가 높은 소비재 분야 중소기업 100개사를 선별, ‘우수제품 전시관’을 통해 선보인다.

국내 대형 홈쇼핑(GS·롯데·현대·공영홈쇼핑) 유통 담당자와 함께 해외 홈쇼핑에 입점해 수출 가능성이 높은 제품을 발굴하는 해외 홈쇼핑 품평회도 운영한다.

아울러 중국, 베트남 등 중소기업 주요 수출국가의 인플루언서를 초청해 중소기업 제품 시연회와 라이브커머스 방송 판매전을 진행해 바이어뿐만 아니라 현지 소비자에게 우수한 국내 중소기업 제품을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 확대뿐만 아니라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부담을 경감하고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삼성SDS 간 업무협약(MOU)도 체결한다.

삼성SDS는 지난해 8월 디지털 물류서비스 ‘첼로 스퀘어’를 새롭게 오픈해 중소기업이 손쉽게 수출입 물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삼성SDS는 미국, 유럽, 동남아, 중남미 등 6개 항로에서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을 월평균 42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지원한다.

또 중소기업에 해외 물류창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업무 자동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라이브커머스 방송 판매전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과 베트남 진출 한국인 뷰티 유튜버 ‘체리혜리’가 출연해 국내 중소기업 화장품을 베트남 소비자에게 판매하기도 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최근 중소기업이 처한 어려운 대내·외 경영여건을 극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중기부는 중소기업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마케팅부터 온라인 판로 확보 지원, 물류애로 해소 등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글로벌성장정책관 글로벌성장정책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