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경제 논의 위한 국제적 담론의 장 열려

0
15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과 평화경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하는 국제적 담론의 장이 열렸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강원도는 25~26일 강원도 고성군 일원에서 ‘한반도 평화 복원력과 국제협력’을 주제로 ‘2021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강원연구원이 주최하고 통일부와 고성군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온라인으로,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최복수 강원도 행정부지사는 현장에 참석했다.

또 안드레이 비스트리츠스키 러시아 발다이클럽 이사장, 캐슬린 스티븐스 미국 한미경제연구소 소장(전 주한 미국대사), 에즐 토예 노르웨이 노벨위원회 위원, 스티브 킬렐레아 호주 경제평화연구소 설립자 등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도 온라인 및 현장 참석했다.

접경지역인 강원도 고성에서 열린 이번 포럼에서는 강원도에서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평화경제특구의 조기 실현’과 ‘강원평화특별자치도의 현실화’를 위한 실효성 있는 발전방향도 논의됐다.

행사는 비무장지대(DMZ) 체험과 평화경제를 논의하는 담론의 장을 연계해 이틀 동안 진행했다. 25일 진행된 ‘DMZ 평화체험 기념식’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강원도 고성 일대의 DMZ 박물관과 통일전망타워를 방문, 남북 분단의 현실과 평화 정착의 필요성을 현장에서 체감했다.

26일 진행된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에서는 해외 석학 및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여 한반도 평화경제의 성과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논의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개막식에서 온라인 축사를 통해 “지금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온 국민의 열망이 모아졌던 평화의 봄으로부터 멀어졌지만 이럴 때 일수록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보건의료협력, 산림협력과 같은 현실적인 문제부터 풀어나가야 한다”며 “이번 포럼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앞당기는 실마리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남과 북이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와 생태의 공동관리 지대로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한반도·동북아 공동 번영을 이뤄내는 것은 역사적 과제이며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이 바로 그러한 역사적 과제 수행을 위해 조직된 국제적인 공론장”이라고 강조했다.

기조세션에서는 안드레이 비스트리츠스키 러시아 발다이클럽 이사장, 캐슬린 스티븐스 미국 한미연구소 소장 등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이 한반도의 평화경제를 뒷받침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캐슬린 스티븐스 한미경제연구소 소장은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는 병행되어야 하며 둘 다 시간이 소요되는 일이지만 신뢰와 믿음을 평화적으로 구축하기 위해서는 단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코로나 이후 삶과 관계가 재편됨에 따라 공중 보건, 경제적 회복 등에서 북한의 참여를 도모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해야 하고 이를 통해 대화 재개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강원도, 강원연구원이 모여 ▲한반도 평화정책의 현재와 미래: 문재인 정부 평가 및 신정부에 대한 기대 ▲남북협력과 강원도 평화경제특구 구상 ▲강원 평화특별자치도 설치 조기 실현 방안을 주제로 한 분과세션도 진행됐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평화경제 분야 글로벌 유수 기관과 지속적·실질적인 네트워크를 다져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의 필요성을 확산했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경제인문사회연구회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